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촬영중 성추행' 피해 모델·혐의자 1명씩 늘어…수사에 속도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5월 19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5월 19일 13시 23분
▲ (서울=연합뉴스)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해 경찰이 17일 수사에 나섰다.
    양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예전에 겪었다는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 2018.5.17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 (서울=연합뉴스)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해 경찰이 17일 수사에 나섰다. 양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예전에 겪었다는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 2018.5.17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촬영중 성추행' 피해 모델·혐의자 1명씩 늘어…수사에 속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모델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다는 유명 유튜버의 호소로 촉발된 경찰 수사가 범위를 넓혀가며 속도를 내고 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유튜버 양예원 씨와 그의 동료인 배우 지망생 이소윤 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시작해 이날 새벽 마쳤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 과정에서 원래 피고소인이던 스튜디오 실장 A 씨 외에 다른 혐의자 한 명을 더 특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혐의자는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 중 한 명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양 씨와 이 씨 외에 이 사건과 관련한 '제3의 모델'이 비슷한 피해를 겪었다며 알려와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고소인 조사 분량이 방대하고 새로운 성추행 주장까지 나온 만큼 경찰은 당분간 고소인 진술 내용 분석 등에 집중해 증거 등을 구축한 다음 피고소인과 두 번째 혐의자를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미성년자 모델 유예림 양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양 씨 등과는 다른 스튜디오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한 내용도 들여다보고 있다.

미성년자 성범죄가 친고죄 대상은 아니지만, 당사자의 의사와 협조가 가장 중요한 만큼 경찰은 유 양과 접촉해 고소 의사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3년 전 겪었다는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글에서 피팅모델 알바인 줄 알고 갔다가 반나체에 가까운 상태로 촬영을 강요당하며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씨도 같은 날 쓴 페이스북 글에서 양 씨와 같은 형태의 피해를 봤다고 호소했다. 양 씨와 이 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반면 A 씨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합의된 상황에서 촬영했고, 모델료도 지급했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양 씨와 이 씨를) 무고죄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