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해찬 지역갈등 유발” KTX세종역백지화충북비대위 비판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1일 18시 56분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11일 성명을 통해 “이해찬 대표가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과 충북도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종역 신설을 충북만 반대하고 강호축을 검토하겠다는데 간이역을 반대하는 것은 안된다는 발언은 자신의 총선공약 이행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해찬 대표가 충북을 방문한 것은 세종시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 자격이 아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로서 온 것”이라며 “자신의 지역구 총선공약부터 챙길 것이 아니라 국민과의 약속인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을 차질 없이 이행하도록 자신과 당 차원에서 어떻게 지원하고 협력할 것인지에 대해 낮은 자세로 충북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합리적 이행방안을 제시하는 지도력과 역량을 발휘했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종역 신설추진 등으로 이웃들과 갈등을 만들지 말고 결자해지하는 대승적 자세로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 및 충청권 상생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장성에 나설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