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투 핫이슈
과학·IT 더보기
9,900원 주고 구매한 아이노트 방수키보드, 물을 부었습니다.
9,900원 주고 구매한 아이노트 방수키보드, 물을 부었습니다.

 나른한 오후 마트나들이를 갔다가 전자제품 코너에서 9,900원 가격표가 붙은 방수키보드가 있어서 냉큼 하나 구매했다. 구매 후 인터넷을 조금 살펴보니 방수키보드 중에서 가성비 좋은 제품으로 제법 이름이 알려져 있는 녀석 이었다. 필자가 구매한 제품은 아이노트의 FS-33K 방수키보드다. 사실 신제품은 아니고 출시된지는 조금 지난 녀석이다.      이 키보드를 구매한 가장 큰 이유는 집에 키보드가 당장 필요했다기 보다는 물을 한 번 부어보고 싶었다. 이상하게 방수가 된다고 광고하는 제품만 보면 물을 붓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 녀석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마트에서 집에오자마자 외형을 간단하게 살펴보고 방수성능을 테스트 했다. 일단 어떻게 생겼는지 사진으로 살펴보고, 아래 영상을 통해서 방수실험 모습을 보면 된다.      위ㆍ아래 사진은 FS-33k 방수키보드의 전면사진과 후면 사진인데, 외형상 큰 특징은 없다. 가격이 저렴하지만 디자인은 깔끔해서 괜찮다는 생각이든다. 뭐~ 디자인에 대한 부분은 개인적인 취향이 강하게 작용하는 부분이니 너무 싼티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다.        키보드의 키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키들이 아래 판과 이격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물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뭐~ 기술적으로 자세한건 모르겠지만, FS-33K 방수키보드의 원리는 물이 곳곳에 있는 구멍을 통해서 밑으로 바로 빠져나가는 구조를 만들고, 다른 부분은 방수가 되도록 표면처리를 했을 것이다.        키보드 후면을 보면 가장자리로 구멍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아래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물이 빠지는 공간이다. 개인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데 필자의 책상에 놓았을때도 제법 잘 어울린다.        방수키보드인만큼 방수능력도 중요하지만 키보드에게 키감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처음에 이 녀석을 구매할때만 해도 방수능력 정도만 테스트 하고 서재에 쌓아두려고 했는데, 막상 타이핑을 해보니 느낌이 괜찮아서 며칠간 사용해보기로 마음먹았다. 즉, 9.900원이라는 가격 치고는 키감이 상당히 좋다고 느꼈다. 그래서 지금 이 글도 FS-33 방수키보드로 작성하고 있다.      위 영상을 보면 이 키보드의 방수성능은 충분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물로 세척이 가능하기 때문에 키보드 사이사이에 끼는 먼지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냥~ 샤워기로 가볍게 세척하면 된다. 개인적으로 방수키보드의 매력은 책상위에서 커피나 음료수 등 무엇인가를 쏟았을 때 아무일도 없었다는듯이 물로 세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위ㆍ아래 사진은 키보드에 쏟은 물을 가볍에 털어낸 후의 모습이다. 물기를 딱아내기 전인데 키보드 위에 물이 많이 남아 있지는 않다. 그리고 하단의 구멍으로 물이 나온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아이노트 FS-33K 방수키보드는 사무실에서 가볍게 사용하기에 적당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가격에 대한 부담도 없고, 키감도 예상외로 상당히 만족스럽다. 단, 키감이 값비싼 키보드들처럼 매우 편안하다거나 우수하다는 것은 아니고 일반적으로 사용하는데 부담없는 평균수준은 된다는 것이다. 아무튼 방수키보드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에게 이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건강·의료 더보기
생생 취재현장 더보기
맛多 그래 여기! 더보기
김제의 맛, 김제의 풍경 탐방의 즐거움
김제의 맛, 김제의 풍경 탐방의 즐거움

김제라고 하는 지역은 인구가 10만이 되지 않는 작은 도시이지만 유명 사찰 금산사를 비롯하여 농경문화 속에서 이루어진 벽골제와 풍년을 비는 마을당제 때 행하는 선돌줄다리기로 유명한 곳이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정월대보름날 밤 달이 동쪽 하늘에 떠오르면 줄다리기가 시작된다. 선돌줄다리기는 벽골제를 쌓고 해마나 풍년을 기원하는 뜻을 품고 있기도 하다. 새만금의 드라이브길도 좋지만 김제의 드라이브길도 그에 못지 않다. 민족의 영산으로 추앙되는 모악산과 반대방향에 있는 성모암은 만경강 하구변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으로 군산에서 김제를 국도를 지나 들어오게 되면 처음 만나는 곳이기도 하다. 성모암은 일제강점기에 무자손천년향화지지(無子孫千年香華之地)로 전해오는 전라북도 지역의 고승 진묵대사 모친의 묘소에 세워진 암자로 역사는 그렇게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영험해서 그런지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암자의 이름이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마치 어머니의 품으로 들어가는 느낌마저 든다. 성모암은 역사가 오래된 사찰은 이니지만 근래 대웅전을 비롯하여 극락보전, 산신각, 고시례전, 종각 등의 건물을 조성하여 사찰의 면모를 가지게 되었다. 자그마한 석등들이 성모암에는 적지 않다. 석등은 길을 밝히는 그런 역할을 하는데 사람들의 발길을 밝혀주고 싶다는 뜻인지는 몰라도 마치 전라남도의 한 유명한 사찰인 향일암에 가득한 거북이상처럼 보인다. 일반적인 석등의 구조는 부도의 구성 요소와 비슷하나 훨씬 단조로운 편으로, 기단부[상대석·중대석[간주(竿柱)]·하대석으로 구성]와 화사석(火舍石)[불을 켜는 부분], 옥개석(屋蓋石)[지붕돌], 상륜부(相輪部)[탑두부(塔頭部)라고도 하는 머리 장식]로 이루어져 있다. 석모암 단청의 화사함이 겨울과 묘하게 잘 어울린다.성모암의 고시례전은 석가모니 삼존불 좌우에 진목대사의 모친과 진묵대사의 진영을 봉안한 전각으로 진묵대사 살아서 공양을 받을 때마다 음식을 조금 떼어 던지며 고시레 했던 것을 사람들이 따라 했다고 한다. 제사를 지내는 집은 모두 알겠지만 일반적으로 고시레를 한다. 성모암과 바로 옆에 붙어 있는 사찰은 조앙사이다. 조앙사 역시 진묵조사와 무관하지 않다. 진묵조사의 조자와 흠앙한다는 의미의 흠을 따서 이름을 지었는데 진묵조사를 조의씨가 잉태하였을때 인근의 산천초목이 시들어갔는데 그 이유를 진묵조사가 주변의 정기를 뽑아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한다. 조앙사와 성모암 주변으로 길지는 않지만 걸어볼만한 산책길이 잘 조성이 되어 있다. 석가모니의 등화신인 진묵조사를 우루러 받드는 데서 진묵조사가 태어난 이곳의 산 이름을 조앙산이라고 부른다. 조앙사에는 1927년에 조성된 조앙사 미륵석탑과  대웅전과 요사채, 종각, 진묵조사전등이 있으며 유달리 개들이 많은 것도 특징이다. 내가 본 개만 10여마리 정도 되는 듯 하다. 다시 성모암으로 돌아왔다. 한 30여분 쯤 걸어서 주변을 산책한 것 같다. 성모암의 식당처럼 보이는곳을 빼꼼히 쳐다보았다가 같이 점심식사를 하게 되었다. 절의 음식답게 자극적인 것은 거의 없었는데 고추는 생각보다 매운 편이다. 이곳에 찾아오신 분뿐만이 아니라 거주하시는 분들도 마침 식사를 하고 있어서 숟가락을 얹었는데 모두 편한 분위기를 맞이해주어서 마음이 편한 느낌이었다. 사찰음식은 남기면 안되다는 강박관념에 계획성 있게 먹으려고 마음을 굳게 먹었다. 밥이 특이한 것은 강원도 분이 음식을 해서 그런지 감자가 밥속에 들어가 있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주로 콩으로 만든 음식들이 식단을 차지하고 있다. 이런 감자요리는 정말 오래간만에 먹어보는 것 같다. 식당에서 백반집을 찾아가도 감자요리는 잘 나오지 않는 것은 왜일까. 그리고 다시 여행길을 재촉했다. 드라이브길로 좋다는 김제시는 동남부의 노령산맥으로 인한 산지를 제외하고 전지역이 해발고도가 50m 미만의 구릉지로 조성되어 있어서 드라이브길로 제격이다. 그리고 특이한 것은 정말 까마귀가 많다는 점이다. 이렇게 많은 까마귀가 논바닥에 앉아 있기도 하고 날라다니는 모습은 처음 본 것 같다. 차를 세우고 주변을 돌아보는데 영리한 까마귀들이 금새 날아서 어디론가 돌기 시작하는데 마치 '[레지던트 이블3 : 인류의 멸망'에서 수천마리 까마귀가 위를 배회하는 장면이 연상되었다. 히치콕 감독의 영화에서 여러번 등장하였던 '가마귀'의 살인적인 이미지는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얼마나 달려왔을까. 바다를 조망하는 사찰 망해사에 도착했다. 김제의 망해사는 신라시대인 754년 (경덕왕 13)법사 통장이 창건하였다는 설로 내려오고 있는데 이후에 고려때 두번 중창하였다고 한다. 조선시대가 들어서면서 숭유억불정책에 따라 폐사가 되다시피 한것은 인조시대 진묵조사가 중창하였으며 서해의 일몰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망해사라고 칭하고 있다. 망해사에서는 만경강 하구가 한눈에 잘 보인다. 완주군에서 발원한 만경강은 전주시와 익신을 지나 김제시에서 서해로 흘러든다. 하구 일대의 간석지를 대상으로 새만금지구 간척종합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서 이곳의 지형도 어느정도 변할 가능성이 있다. 천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사찰임에도 불구하고 암자라고 할만큼 규모가 크지 앟다. 날 좋은 날은 저 멀리 고군산군도와 새만금방조제가 조망이 되는 곳이다. 정자에 앉아서 시라도 한 수 읊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잠시 참아본다. 정자가 아니라 범종이 있는 범종각이기 때문이다. 우물도 아닌 것이 이곳은 대체 무슨 용도로 사용되던 곳일까.물이 없을때 이곳에다가 물을 담아놓는 용도로 쓰였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잠시 해본다. 망해사에는 낙서전이 있고 낙서전 앞에 세워진 두그루의 팽나무는 망해사의 명물로 팽나무 뒤에 있는 낙서전은 1933년과 1977년에 중수가 되었다. 진묵조사가 창건하고 싶었다는 팽나무가 예사롭지 않게 보인다.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28호로 지정된 망해사 낙서전(望海寺 樂西殿)은 이곳의 전성기를 예측하게 하는 오래된 흔적이다. 풍광이 아름다운 사찰 망해사에는 진묵조사와 얽힌 이야기가 내려온다. 원래 스님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는 것은 시대에 따라서 조금씩 달라졌던 것이 사실인데 바다를 바라보는 사찰 망해사에 진묵대사가 바다에 있는 굴을 따서 먹는데 지나가는 사람이 스님이 육식을 하냐고 시비를 건적이 있다고 한다. 그 말에 진묵대사는 바다에 핀 꽃이기 때문에 먹어도 된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그래서 석화라는 말이 내려오는지도 모르겠다. 김제의 동쪽을 보면 모악산에서 떠오르는 일출을 볼 수 있고 이곳에 오면 서쪽 앞바다로 떨어지는 낙조를 감상할 수 있다. 앞에는 수평선이 펼쳐지며 뒤로는 지평선이 펼쳐지는 곳에 자리한 망해사는 김제에서 가봐야 할 곳이며 이곳에 오면 심포항과 봉화산일대를 연결하는 새만금길이 조성되어 있으니 천천히 걸어보아도 좋다. tag : 식객, 김제벽골제, 지민, 지민이의 식객, 김제여행, 김제탐방



충청은 지금
지역소식 들여다보기

충투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