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권유받았다' 폭로한 가인, 1차 경찰 조사 받아
상태바
'대마초 권유받았다' 폭로한 가인, 1차 경찰 조사 받아
  • 연합뉴스
  • 승인 2017년 06월 12일 15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12일 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 [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남자친구의 지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권유받았다고 폭로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30)이 1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2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이달 6일 가인을 참고인 신분으로 1차 조사했다"면서 "소환한 것은 아니고 찾아가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인에게 대마초를 해보라고 권유한 것으로 알려진 그의 지인은 8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가인은 이달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자친구인 배우 주지훈(35)의 지인이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서 가인과 그의 지인에 대해 마약 관련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내사하고 있다.hyo@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