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가뭄몸살 속 ‘물절약’ 실천의지 있나
상태바
천안시 가뭄몸살 속 ‘물절약’ 실천의지 있나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25일 17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26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학교·공공기관에 설치된 절수설비 현황 조사도 안해
‘생활속 물절약’ 민간 확산 위해선 공공기관 선행조치 필수

극심한 가뭄으로 물 절약 실천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정작 천안시는 관내 학교와 공공기관에 설치된 절수설비 설치현황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다. 물 절약을 민간차원으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라도 공공기관들의 선행 조치가 필수적인데 이 부분을 점검하고 지도해야 할 지자체가 손을 놓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생긴다.

25일 시에 따르면 충남 서북부 지역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보령댐 저수율이 이날 기준 8.6%까지 떨어졌다. 이대로라면 2년 전 일부 시·군이 경험했던 수돗물 제한급수가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도내 시·군과 공공기관들은 ‘생활 속 물 절약 실천’ 방안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천안시맑은물사업소는 매년 여름 운영하던 음악분수대를 잠정 중단키로 했으며 천안시시설관리공단은 종합운동장 바닥분수 운영을 올해 하지 않기로 했다. 가뭄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들 기관이 정작 세면대나 소변기 등에 제대로 된 절수설비를 설치·운영하고 있는지를 확인할 방법은 없다. 시 담당부서가 관련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제한급수가 실시된 2015년 산하 기관 및 관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절수설비 설치현황’을 파악했다. 지난해에는 지역 초·중·고교 120여개교 및 대학교 등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현황을 조사했다. 시는 해당 기관의 ‘절수설비 및 기기 설치현황’과 함께 ‘설치확인서’, ‘검사성적서’ 등을 함께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올해는 이러한 설치현황조사도 실시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시는 해당 기관에서 제출한 자료만 수집·분류했을 뿐, 현장조사에 나선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한다. 실제 본보가 확보한 관내 A기관의 ‘절수설비 설치현황’을 보면 소변기와 양변기, 세면대 수도꼭지 114개 모두 100% 절수형으로 갖췄다고 돼 있다. 그러나 A기관이 설치한 기기는 모두 2008년식이다.

가뭄이 연례행사로 굳어지면서 보다 효율적으로 물을 절약할 수 있는 절수기기가 나오기 이전의 것들이다. 제대로 된 현황파악 및 현장조사가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시 담당부서에서는 일일이 가서 확인할 수는 없고, 우편이나 공문을 보내주면 해당 문서만 확인할 뿐이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저희가 갖고 있는 자료를 요청한다고 해서 무조건 공개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면서 “정보공개청구를 하던지 해라”고 답했다. 천안=이재범 기자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