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가 인정한 ‘단양 황토마늘’… 국민마늘 맞네
상태바
소비자가 인정한 ‘단양 황토마늘’… 국민마늘 맞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25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26일 월요일
  • 1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大賞, 최적의 환경 맛·향·항암효과 뛰어나

▲ 단양군은 지역 대표 농산물인 ‘단양 황토마늘’이 2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에 선정됐다. 단양군 제공
단양군은 지역 대표 농산물인 ‘단양 황토마늘’이 2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에 선정돼 지난 23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2017 국가대표 브랜드 마늘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은 국가를 대표하는 산업, 지역, 농·식품, 문화 부문의 브랜드를 선정하는 것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미래창조과학부가 후원하고 있다. 각 분야의 대상은 만 16세 이상 대한민국 소비자를 성별·연령별·직업군으로 표본 추출해 인지도·선호도·만족도·신뢰도·충성도(재구 매력) 등 5개 항목에 걸쳐 소비자 온라인, 방송, 언론매체 설문조사로 선정된다. 단양마늘은 2007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인정한 대한민국 지리적 표시 29호로 지정됐으며, 단단하고 저장성이 강한 한지형 마늘로 맛과 향이 뛰어나 ‘국민 마늘’로 불린다.

특히 시중에선 일반 마늘보다 30% 이상 비싼 가격에 거래될 만큼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항암과 성인병 등에 효능이 있는 알리신 성분이 일반 마늘보다 월등해 건강식품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단양지역은 석회암 지대, 중성에 가까운 약산성 토양, 큰 일교차 등 마늘 재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단양군은 황토마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년 10억여 원을 투자해 생산기반을 지원하는 등 명품 농산물로 육성하고 있다. 여기에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을 통해 수확량의 20% 가량을 수매하는 등 안정적인 마늘생산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다음 달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단양읍 생태체육공원에서는 ‘즐거움이 깃든 맛의 향연’이란 슬로건으로 단양 마늘축제가 펼쳐진다. 축제는 2015년 8년 만에 부활돼 지금까지 열리고 있으며 전국 각지에서 단양 황토마늘의 맛과 향을 보려는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루며 매년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류한우 군수는 “2년 연속 큰 상을 수상하게 된 것에 대해 단양군민 여러분과 기쁨을 함께 하겠다”며 “단양 황토마늘이 지역을 대표하는 농산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홍보마케팅도 강화하고 안정적으로 재배될 수 있도록 지원의 폭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