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가뭄피해 최소화에 행정력 올인
상태바
홍성군 가뭄피해 최소화에 행정력 올인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26일 17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27일 화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뭄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내달초까지 예비묘판 설치비 지원
관정·양수장 설치 조기완료에 박차

홍성군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뭄 극복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누적 강우량의 경우 평년의 49%에 불과한 632mm를 기록하고 있고 취수원인 보령댐의 저수율은 역대 최저치인 9%대에 머물고 있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군은 그동안 관정 개발을 위한 긴급 예비비 투입 등 발빠르게 대응해 논 모내기가 본격화되는 가뭄의 최대 고비인 6월초는 일단 넘겼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AB 지구 등 적기에 모내기 이앙을 마친 농가의 경우도 논에 남아 있는 염분 농도가 높아 벼가 말라 죽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7월초까지 모의 고사 발생 농가에 대해 예비묘판 설치비를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은 또 홍성읍 신성지구 등 13개소의 관정개발에 6억원, 결성면 원천지구 양수장 설치에 2억원, 광천읍 서당골 저수지 개보수에 1억원, 하상굴착에 2억원 사업비를 투입해 조기에 사업을 완료했다.

군은 추가적으로 6억원을 투입해 홍성읍 고암지구 등 21개소의 중형 관정을 추가 개발중이며, 긴급 예비비 10억으로 관정개발 20개소 개발 , 하상굴착 및 양수장비 구입, A지구 관정 및 양수장 설치를 조기에 완료 할 계획이다.

특별 교부세 6억원을 추가확보해 관정 21개소에 대한 착공도 완료했으며 가뭄지역 농작물 생육생태 모니터링 및 가뭄피해 실태조사를 통한 피해 현황 조사도 강화하고 있다.

이와함께 생활용수 가뭄극복을 위해 총 52억원의 사업비를 조기 투입해 지하수 개발을 위한 20개의 관정개발, 노후관 개량 및 유량감시·수압관리 체계구축을 위한 긴급누수 저감사업을 시행하고 누수탐사를 위한 용역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총괄상황, 농업용수, 상수도용수, 공업용수 대책반, 소방서 등으로 이루어진 지원반 등 5개반으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앞으로 분야별 가뭄상황에 대한 모니터링과 농업 용수확보 사업을 비롯 긴급 상황 시 인력·장비 지원 등의 컨트롤 역할을 가뭄 종료시까지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