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터널형 멀티미디어공간’ 단양서 개장
상태바
국내최초 ‘터널형 멀티미디어공간’ 단양서 개장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26일 1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27일 화요일
  • 1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수양개 빛 터널 공정마무리
민간유치 협약으로 25억여원 투입
미디어파사드 등 최신 영상시설 활용

▲ ㈜천호와의 민간유치 사업협약으로 국내 최초의 터널형 멀티미디어 공간인 '수양개 빛 터널'이 다음 달 1일 개장한다. 사진은 수양개 터널 가상 조감도. 단양군 제공
중부내륙 대표 관광도시 단양에 조성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터널형 멀티미디어 공간인 ‘수양개 빛 터널’이 다음 달 1일 개장한다.

단양군에 따르면 이 터널은 ㈜천호와의 민간유치 사업협약을 통해 총 25여억 원 투자돼 지난 4월 착공해 대부분의 공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29일 점등식을 앞두고 있다. 일제 강점기 때 만들어진 이 터널은 길이 200m, 폭 5m의 지하시설물로 적성면 애곡리 산 24-2번지 일대에 위치해 있다.

㈜천호는 수십 년간 방치된 이 터널에 최신 영상과 음향시설을 설치해 ‘한국판 라스베이거스 쇼’를 감상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공간으로 조성했다. 여기에는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 증강현실, 3D 홀로그램 등 최신의 음향·영상 기술이 활용된다. 이중 미디어 파사드는 건축물의 벽을 스크린처럼 꾸며주는 기술로 경복궁과 덕수궁, 전주 풍남문 등 전국 명승지에서 화려한 밤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 프로젝션 맵핑은 건물의 외벽이나 투사체에 프로젝터를 이용해 2D, 3D 영상 이미지를 구현하는 기술로 전시와 홍보 행사, 마술 등에 선보이고 있는 문화 기술의 한 분야다.

이 터널은 교육과 문화·예술, 자연 친화, 복합 휴게 등 5개의 각기 다른 공간으로 꾸며졌다. 터널 내부가 화려한 빛의 공연장으로 꾸며지는데 반해 외부 공간은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과 연계된 발굴 현장체험관, 휴게 공간 등이 들어선다. 발굴 현장 체험관은 선사유물을 직접 발굴할 수 있도록 재현해 학생들이나 어린 자녀를 둔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교육을 겸한 여행지로 많이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의 야외 공원에는 일류미네이션(전등 장식)이 조성돼 야간에 이곳을 찾아온 방문객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군은 터널 인근에 조성 중인 만천하 스카이워크, ‘남한강 잔도’ 수양개 역사문화길 등이 새달 개장할 것으로 보여 이끼 터널과 함께 이 일대가 관광명소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철근 단양군 전략정책팀장은 “개장 일자에 맞춰 공사를 잘 마무리해 여름 성수기 관광객들이 관람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 터널이 관광 단양에 투자할 수 있는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