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제로' 세종시 아파트에 쏠린 눈… 지역 부동산 ‘극과 극’
상태바
미분양 '제로' 세종시 아파트에 쏠린 눈… 지역 부동산 ‘극과 극’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2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28일 수요일
  • 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북 아파트 미분양 물량 여전, 세종선 ‘0’건 기록
물량 과잉공급 문제지적, 물량조절 등 특단 대책마련 시급

슬라이드뉴스1-아파트분양.jpg
▲ ⓒ연합뉴스
대전과 충남·북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집단대출 규제 등 주택시장 불확실성 여파와 함께 이른바 ‘세종시 블랙홀 현상’까지 맞물리면서, 분위기 반전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충남·북 특정지역이 미분양관리지역 이름표를 떼지 못하고 있다는 것도 또 하나의 부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반면 완판 행진의 선봉에 선 ‘세종 주택시장’의 호황의 강도는 여전히 견고한 모습이다.

국토교통부가 27일 공개한 5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현황에 따르면 888가구를 기록한 대전의 미분양 물량은 전월 935가구 대비 5% 감소하는데 그쳤다. 올해들어 1월 551가구, 2월 731가구에 이어 3월 998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분위기 반전으로 평가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여기에 악성 재고 물량으로 지목된 준공 후 미분양 물량까지 지난달보다 100가구 이상 늘어난 395가구를 넘어서며,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충남 미분양 물량은 지속적으로 늘어 1000가구를 돌파했고, 소폭 감소세를 보인 충북은 여전히 556가구 규모의 미분양 물량을 떠안고 있다.

이 같은 흐름 속,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등이 지정한 미분양관리지역 중, 충청권지역에서만 나타나고 있는 청약 미달 사태가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8·25 대책 발표 후, 현재까지 모두 9차례에 걸쳐 미분양관리지역이 발표된 상태.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 주택이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 최근 3개월간 미분양 물량이 50% 이상 증가했거나 미분양 우려가 있는 지역이다.

실제 미분양관리지역 이름표를 떼지 못한 충남 천안·아산·예산, 충북 청주의 신규분양 아파트에선 청약미달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충북 청주 오송바이오폴리스 지구에서 진행된 '오송역 동아 라이크 텐(970가구)'의 청약은 3개 주택형 모두 미달돼 600여가구를 재고물량으로 남겼다. '청주 금천 센트럴파크 스타힐스'도 6개 주택형 미달사태를 빚었다. 매머드급 단지인 '두정역 효성해링턴 플레이스(2586가구)' 역시 일부 주택형 상품을 처리하지 못했다.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과잉공급이 문제다. 분양물량 조절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반면 세종의 미분양 물량은 단 한건도 없었다. 그러나 정부의 과열지역 대응은 세종 매매가 상승을 둔화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9일 기준 세종의 매매가 변동률은 전주 0.78%에서 0.33%로 축소됐다.

한편 5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전월 6만 313호 대비 5.7% 감소한 5만 6859가구로 집계됐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