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제5회 국제가속기학교 (KoPAS) 열려
상태바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제5회 국제가속기학교 (KoPAS) 열려
  • 황근하 기자
  • 승인 2017년 07월 05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7월 06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학교(염재호 총장)와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은(정순찬 사업단장) 가속기 분야의 신진연구인력 육성 및 국내외 연구자 간 국제교류 네트워크 확대를 위해 오는 10~14일까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중이온 가속기 실험동에서 '제5회 국제가속기학교(KoPAS)'를 공동 주최한다.

주최측에 따르면 약 60여 명의 대학원생 및 연구자들이 이번 국제가속기학교에 참가할 예정이다. 일반적인 가속기 연구 및 설계에 도움이 되는 '빔 물리, 가속기 물리 입문' 세션 및 중이온가속기의 설계 및 제작 등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고주파 시스템' '초전도 고주파 가속관' 및 '빔 진단' 등 가속기 개발에 필요한 특정기술 등 3개 세션이 각각 진행된다.

또한 '핵물리 검출기' 이외에도 '가속기의 의료분야 활용' 과 '중이온 가속기 활용' 으로 이번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일본 KEK 가속기연구소의 빔물리(K. Yokoya 교수) 및 초전도 고주파 가속관(E. Kako 교수)의 국제적으로 최고권위자들이 국제가속기학교 강사진으로 나선다. 고려대 주최측은 (김은산 가속기과학과 주임교수) "우리나라 중이온가속기를 세계적으로 경쟁력있는 연구시설로 만들 신진 연구자들을 양성하는데 국제가속기학교 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는 2013년 국내에서 최초로 석.박사 대학원 과정의 가속기과학과를 설치하여 가속기 분야 및 빔 활용분야의 고급 인력양성을 기초과학연구원과 연계하여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는 그간 기초과학연구원 및 국외 주요 가속기 연구소와 MOU를 체결하여 주요 가속기 및 실험 연구시설 장치들을 확보하고 가속기과학연구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미국, 일본 등 기초과학의 선진국들에 비해 현격하게 떨어진 가속기과학 기술 분야의 격차를 최단 시간 내에 좁히기 위해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주요 국내 가속기 산업체들과 가족회사 협약 체결로 가속기 핵심 연구개발을 위한 산.학 협력연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