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사 신임 사장 선임,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상태바
도시공사 신임 사장 선임,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 충청투데이
  • 승인 2017년 07월 18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7월 19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중단 사태를 바라보는 시민의 눈길이 여간 따가운 게 아니다. 사업추진 초기부터 오늘의 사태에 이르기까지 그토록 무능한 일처리로 지탄을 받았으면 이제라도 후유증 최소화를 위한 수습책 및 비전 제시에 나서야 할 터인데 도통 미덥지가 않다. 누구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사업을 추진한 대전도시공사나 관리 감독 기관인 대전시 모두 마찬가지다.

얼마 전 사업 무산에 대한 대전시의 감사결과, 퇴임을 불과 한달 남겨둔 박남일 도시공사 사장에 대해서만 '총체적 책임'을 물어 '경고처분'을 도시공사 이사회에 요구할 때부터 '부실감사'라는 비판을 자초했다. 하지만 막상 이사회는 이것마저도 무시하고 '불문 처분'을 내렸다. 끝내 면죄부를 준 꼴이다. 책임소재를 가려 기강을 세우려는 의지 자체가 처음부터 없었던 셈이다. 사업 무산으로 인한 시민 상실감은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

알고 보니 기가 막히는 일이 벌어졌다. 스스로 사임을 밝힌 박 사장이 광주도시공사 사장에 응모한 것으로 밝혀져 도덕성 논란을 키웠다. 일련의 수습 과정에서 솜방망이 감사, 이를 무력화시킨 이사회 결정 등 석연찮은 일들이 벌어진 배경에 의구심이 쌓이는 이유다. 도시공사 사업 무산에 이르기까지의 난맥상을 보는 심정이 씁쓸하다. 더욱 실망스러운 건 감독 기관인 대전시의 대처가 깔끔하지 않다는 점이다. 행정의 불신과 더불어 시장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에도 하등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제라도 시민이 수긍할만한 수습책을 내놓아야 한다. 도시공사는 5개 등급으로 나눈 경영평가에서 한때 최우수등급을 휩쓸었으나 '다'등급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잇따라 받았다. 공사 전반의 경영능력에 대한 시민 체감도가 낮아지고 있다. 도시공사는 택지·단지 조성, 주택사업, 레저산업, 환경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공익성과 수익성 조화를 통한 대전시민의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이 막중하다. 이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내놔야 할 때다.

향후 신임 사장 선임 때 고려해야 할 요인이 적지 않다. 인사청문간담회에서 엄중하게 스크린 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 종전처럼 통과의례식 의회청문회로는 어림도 없다. 후보자의 도덕성 및 공직관은 물론 업무수행능력이 출중한지 검증해야 할 것이다. 후보자의 인물 됨됨이와 능력 검증에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 공모 결과를 엄중히 주시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