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민·관·군 혼연일체로 집중호우 피해복구
상태바
증평군 민·관·군 혼연일체로 집중호우 피해복구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7년 07월 20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7월 21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부서별 담당마을 지정통한 현장조사
군부대 잔해물 제거작업 등 환경정비
군 개청 이후 최대의 재난피해를 입은 증평군이 민·관·군 모두 합심해 수해 복구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증평군은 지난 16일 평균 227.7㎜가 내린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

주요피해는 △가옥침수 57채 △이재민 5명 △공공시설 피해 251개소 △농경지 피해 180㏊ △육계 2만 3000수 폐사 △차량 침수 57대 등이다. 군은 피해 복구를 위해 신속히 전 공무원을 비상소집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수립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에서 홍성열 증평군수는 부서별 담당마을 현장조사, 피해 현장 장비투입 및 복구작업, 집중방역, 군부대 대민지원 요청, 자원봉사자 모집을 지시했다. 군은 지역 내 108개 리 전체를 대상으로 부서별 담당마을을 지정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예산을 확보해 신속하게 피해를 보상할 계획이다. 또 피해복구를 위해 도로 및 제방이 유실된 지역에 굴삭기 38대, 덤프트럭 35대 등 총 73대의 장비를 투입했다. 군은 지난 18일 장비를 이용해 군도 1호선 증평읍 남차리 630-5~율리 364-3 일원 구간의 응급복구를 마쳤다. 이 밖에 삼기천 제방, 초중 2리 마을안길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은 침수로 인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침수 주택 21가구와 보강천, 송산리 일원에서 집중 방역도 실시했다.

지역 내 군 부대도 피해 현장에 투입돼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13공수여단과 37사단은 총 250명의 군 장병을 현장에 파견해 복구 작업에 나섰다. 군부대는 보강천과 좌구산 휴양촌을 중심으로 잔해물 제거작업 등 환경정비 작업을 실시했다. 37사단은 질병예방을 위해 제독차 2대를 투입해 방역을 실시했다.

피해복구를 위한 민간단체의 자원봉사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역 내 단체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자원봉사자도 참여하고 있다. 참여 단체는 여성단체협의회, 진천자유총연맹, 증평자유총연맹, 대전바르게살기위원회, 제천자원봉사센터, 증평읍주민자치위원회, 충주바르게살기위원회, 군의회 사무과 등 24개 단체 312명이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