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문건 다량 또 발견
상태바
박근혜 정부 문건 다량 또 발견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7년 07월 20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7월 21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합병 개입 암시·카카오톡 좌편향 검색 개선 등 내용

삼성물산 합병을 둘러싼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에 대한 청와대의 개입을 암시하는 문건은 물론 카카오톡의 좌편향된 검색 기능 개선을 주문하는 내용의 박근혜 정부 청와대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서울시가 청년수당 지급을 강행할 경우 불이익 조처를 지시하는 등 서울시 정책과 관련해 청와대가 개입했음을 시사하는 문건도 발견됐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을 갖고 "이 문서들은 현재 국정상황실에서 발견됐고, 이곳은 이전 정부에서는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실로 사용됐다"며 "문건들은 2014년 3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작성한 것으로 현재까지 504개의 문건이 분류됐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삼성물산 합병안에 대한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방향’ 문건과 ‘해외 헤지펀드에 대한 국내기업의 경영권 방어 대책 검토’, ‘경영권 방어장치 도입 주장에 대한 쟁점 및 정부 입장 점검’ 이라는 문건도 있다고 발표했다.

이들 문건 내용을 보면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에 개입할 것인지, 정부가 개입한다면 의결권 방향은 어떻게 설정할 것인지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부처 현안 관련 정책참고’ 문건에는 ‘카카오톡 샵(#) 검색 기능과 관련한 좌편향적인 자동연관 검색어 논란이 있으니 카톡 자동 연관검색어를 개선토록 주문’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서울시와 관련해 ‘서울시 청년 수당 지급 계획 관련 논란 검토’ 문건에는 서울시가 청년수당 지급을 강행하면, 지방교부세 감액 등 불이익 조치를 하라는 내용이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