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스타일’ 버린 충주시 SNS… 또다시 파격
상태바
‘공무원 스타일’ 버린 충주시 SNS… 또다시 파격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7년 07월 24일 17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7월 25일 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크광고 전국체전 홍보영상 제작
누리꾼들은 권위 벗은 노력에 호평

▲ 지난해 하반기 파격적인 홍보로 관심을 모았던 충주시SNS가 최근 다양한 광고 전략과 기발한 영상으로 여름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충주시 제공
지난해 하반기 파격적인 홍보로 관심을 모았던 충주시SNS가 최근 다양한 광고 전략과 기발한 영상으로 여름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시는 2017 전국체전 D-100일을 기점으로 전국체전 개최도시 충주를 알리는 홍보영상 '충주 한잔 할까?'를 제작, 지자체로는 이례적인 페이크 광고를 시도했다. 충주의 '주(州)'와 술을 뜻하는 한자 '주(酒)'의 발음이 같은 것에 착안해 충주의 특산품을 빨아들인 '충주(酒)'라는 가상의 술 광고를 선보인 것.

내용도 내용이지만 어설픈 편집과 쓸데없이 진지한 내레이션은 기존의 공공기관이 만든 반듯하고 진취적인 홍보영상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이런 엉뚱함 때문에 의도를 오해한 일부 누리꾼들은 '공공기관이 진지하지 못하다', '장난치는 것 같다' 등 불만을 제기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러나 역시 영상을 본 다수의 누리꾼들은 충주시의 앞서가는 홍보 전략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공공기관이 먼저 불필요한 권위와 격식을 벗으려는 노력을 인정한 것이다.

이런 '충주 한잔 할까?'에 관내 대학생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최근 TV에 한창 방영되는 한 음료 CF를 패러디해 전국체전 홍보UCC를 만든 것이다. 촬영은 물론 편집, 연기까지 모든 과정을 관내 학생들이 해냈다. '페이크 광고', '패러디 광고' 등 이색적인 광고와 시민들의 참여 덕분에 시는 올 가을 충주에서 열리는 전국장애인체전(9월15일~19일)과 전국체전(10월20일~28일)의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한편, 충주시SNS는 지난해 하반기 패러디, 대화식 카드뉴스 등 차원이 다른 콘텐츠로 주목받아 온라인 홍보매체 '허핑턴 포스트', '피키캐스트'에 지자체 SNS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