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 영동군민 행복 위해 정부예산 확보 ‘집중’
상태바
5만 영동군민 행복 위해 정부예산 확보 ‘집중’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7년 07월 31일 18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01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복 군수 주재 추진상황 보고
상수도 현대화·농촌 중심 활성화
목표액 1450억원 확보 무난할듯

영동군이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미래발전 토대 마련을 위한 내년도 정부예산확보에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군은 31일 오후 군청 소회의실에서 박세복 군수 주재로 각 부서장과 사업 담당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정부예산확보 추진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부서별 주요 사업의 정부예산 확보상황, 그동안 추진경위와 활동실적 등을 점검하며, 효율적 추진전략을 모색했다.

이날 보고된 주요 신규 사업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398억원), 양강·양산농어촌중심지 활성화(120억원), 경부선 영동가도교 확장(110억원), 초강천 빙벽장 관광명소화 사업(92억원), 맑은물 푸른농촌 가꾸기(40억원) 등이다. 보고에 따르면, 군은 기획재정부 2차 심의가 끝난 현재까지 내년도 국·도비 예산확보 목표액 1450억원을 무난히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정부예산 순기에 맞춰 차질 없는 정부예산확보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특히 대내외 경제여건이 불투명하고, 내년도 정부예산 편성기조에 따른 신규 사업 억제 등으로 지자체간 예산확보 경쟁이 치열해진 만큼, 목표한 국·도비 사업이 최대한 확보될 수 있도록 공격적인 예산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군은 예산심의 동향 수시 파악, 기재부 3차 심의과정에서 쟁점사항과 미반영 사업에 대해 중앙부처와 충북도를 설득하고, 정치권과 공조를 통해 예산 확보에 주력키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각 부서장으로부터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후, "정부예산의 최대 확보를 위해서는 치밀한 전략과 논리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지역발전과 안정적 군정 운영을 위해 신청한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직원 특별교육, 중점 확보 대상사업 특별 관리, 지역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중앙부처·충북도 수시 방문 등 내년도 국·도비 확보를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