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실 설문조사 결과…전문가 89% “개헌 찬성”
상태바
국회의장실 설문조사 결과…전문가 89% “개헌 찬성”
  • 연합뉴스
  • 승인 2017년 08월 13일 18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의 전문가 10명 중 9명이 헌법 개정과 대통령의 권한 분산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앞서 실시한 대국민 설문조사와 대체로 비슷한 결과다.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지난달 20∼31일 국회 맞춤형 데이터베이스인 '국회 휴먼네트워크'에 등록된 각계 전문가 1만 6841명(응답률 20.2%)을 대상으로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등에 대한 이메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전문가들의 개헌 찬성률은 88.9%에 달했다. 개헌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률도 84.4%로 높았다. 전문가의 69.3%가 '개헌국민대표' 참여 의향을 밝혔다.

대통령 권한 분산에 찬성하는 전문가는 88.3%였다. 선호하는 정부형태는 대통령제가 48.1%, 혼합형 정부형태(국민이 뽑은 대통령과 국회가 선출한 총리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정부형태)가 41.7%였다.

또한, 전문가의 56.1%는 '대통령 권한 분산이 더 중요하다'고, 43.9%는 '정부형태 개편이 더 중요하다'고 각각 응답했다.

이 밖에 전문가들은 헌법에 수도(首都) 규정을 신설해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에 대해 64.9%의 찬성률을 보였다.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을 추가 기술하는 방안에는 68.6%가찬성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