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채 발행권한 중앙정부서 지자체로
상태바
지방채 발행권한 중앙정부서 지자체로
  • 연합뉴스
  • 승인 2017년 08월 16일 19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8월 17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도액 설정권한 지자체장에
지방채무관리도 자율성 부여
의회경비 기준 총액한도로 변경

한해 3조원 가량 발행되는 지방채의 발행 한도 설정 권한이 중앙 정부에서 각 지방자치단체로 넘어간다.

행정안전부는 16일 지방재정 운용 자율성 확대를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지자체 전체 채무액이 매년 감소하고 있고, '채무 제로' 지자체가 늘어나고 있는 점을 반영해 지방채 발행 기준을 완화한다.

기존에 행안부 장관이 갖고 있던 지방채 발행 한도액 설정 권한을 지자체장에 넘기는 한편 지방채무관리도 행안부가 아닌 지자체가 스스로 하도록 자율성을 부여한다.

이에 따라 지자체장은 매년 전전년도 예산액의 10% 범위에서 연간 채무 한도액을 자율 결정하고, 지방의회 의결을 거쳐 지방채를 발행할 수 있게 된다.

한도액을 초과할 경우 현재는 행안부 장관의 승인을 얻도록 했으나, 앞으로는 행안부-지자체 간 협의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다만, 과도한 지방채 발행을 막기 위해 예산대비 채무비율이 25% 이상인 지자체의 지방채 발행 한도액은 행안부 장관이 별도로 설정하고, 한도액을 초과해 지방채를 초과 발행할 경우 장관 승인을 받도록 했다. 채무비율이 40% 이상인 지자체는 지방채 자율발행이 제한되고, 50% 이상인 지자체는 지방채 발행이 원천 금지된다.

이와 함께 항목마다 편성 기준을 정했던 의회경비와 기관운영업무추진비, 특정업무경비 등의 '기준 경비'를 풀어 총액한도 내에서 지자체가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자율적으로 예산을 편성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일자리 창출과 관련된 사업은 '지방보조금 총액한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