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애리조나 상대 선발 출전…6이닝 1실점 호투
상태바
류현진, 애리조나 상대 선발 출전…6이닝 1실점 호투
  • 온라인팀
  • 승인 2017년 09월 06일 13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9월 06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3.jpg
▲ 사진 = LA 다저스 vs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경기영상 캡처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류현진은 선발로 등판해 6이닝 동안 1실점에 그치며 호투했다.

류현진은 1회와 2회 볼넷을 내주기는 했으나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또한 3회에는 세 타자를 삼진으로 막아내면서 날카로운 피칭을 선보였다.

4회에 들어서 류현진은 실점을 허용했다. 1사 후 마르티네스에게 2루타를 맞았고 드루리에게 볼넷을 내주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데스칼소에게 2루타를 맞으면서 점수를 내줬다.

그러나 계속된 1사 2, 3루 위기에서 로살레스를 삼진으로 막아낸뒤 고의사구로 만루상황을 만들어 상대 투수 크레인키를 상대했고, 결국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쳤다.

5회에는 1사 후 아이아네타의 타구가 류현진의 발에 맞는 상황이 연출됐으나 류현진은 큰 무리없이 후속 타자들을 범타처리했다. 또한 1-1로 맞선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병살타가 나오면서 2아웃을 잡아냈고 이후 로살레스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감했다.

이날 퀼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한 류현진은 7회 로스 스트리플링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이날의 경기를 마쳤다.

비록 6승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최근 애리조나의 타선에 매운맛을 봤던 류현진은 이날의 호투로 빚을 갚았다.

한편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는 1-1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8회초가 진행되고 있다. 온라인팀 cctoday@cctoday.co.kr

Untitled-1.jpg
▲ 사진 = LA 다저스 vs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경기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