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생물자원관, 붉은발말똥게 인공증식해 500마리 방류
상태바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붉은발말똥게 인공증식해 500마리 방류
  • 노왕철 기자
  • 승인 2017년 09월 13일 1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붉은발말똥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김상진)은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된 붉은발말똥게의 인공증식에 성공해 14일 마산만 봉암갯벌에 500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붉은발말똥게는 사각게과에 속하는 종으로 강과 바다가 만나는 기수역에 구멍을 뚫고 서식하지만 하구역 정비 등 무분별한 개발사업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로 개체수가 급감하여 2005년부터 법정 보호종으로 지정됐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생태보전연구실 김민섭 박사팀은 군산대 김형섭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2015년부터 연구에 착수해 현재까지 붉은발말똥게 서식실태조사, 서식지별 유전자 다양성분석 및 실내 인공증식 매뉴얼 제작 등의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번에 방류하는 붉은발말똥게는 유전자교란을 방지하기 위해 유전적으로 동일한 집단에 속하는 순천만에서 채집한 어미게로 부터 인공증식한 개체들로 어미게로부터 건강한 수정란을 얻고 부화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은신처 및 현장과 유사한 실내환경을 만들어 안정된 산란처를 제공했다.

방류 서식지인 마산만 봉암갯벌은 기수역 초입에 위치한 하구형 갯벌로서 도심과 인접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달, 삵, 알락꼬리마도요, 원앙 등 다양한 국가보호종들이 서식하고 있어, 해양수산부에서 2011년부터 연안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는 지역이다. 하지만 최근 조사에서 대표 보호대상해양생물인 붉은발말똥게가 10마리 이내로만 발견되어 개체군 소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어린게 생존율을 높이고 안정적인 개체군 회복을 유도하기 위해 천적으로부터 몸을 보호할 수 있도록 볏짚과 갈대를 이용한 은신처를 제공할 예정이며 방류후에도 지속적으로 개체수 변화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한동욱 기반연구본부장은 "붉은발말똥게의 실내 인공증식을 통한 방류사례가 처음인 것에 의의가 크다"며 "이번 방류가 봉암갯벌을 찾는 일반인들에게 해양보호종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태계보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