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상태바
‘우리는 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 나인문 기자
  • 승인 2017년 11월 02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1월 03일 금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본사 편집국장
[나인문의 窓]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의 칼끝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다. 이해를 달리하는 정치세력들도 제각기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나름대로 얼개로 스스로를 방어하고 있는 모양새다.

문제는 시간이 갈수록 MB가 저지른 적폐의 수위가 국민들을 경악하게 만든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그렇게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던 그의 항변과 달리, MB청와대 시절 이 나라는 진정 나라가 아니었다.

흔히 까도까도 끝이 없다는 의미로 ‘양파’를 거론한다. 그러나 양파도 까다보면 분명 ‘끝’이 있다. ‘시비곡직(是非曲直)’이란 말처럼, 모든 것은 결국 바른 길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후보 시절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 등을 다시 조사하겠다"고 공약한바 있다. 이른바 '사자방' 의혹을 본격 파헤치겠다는 선언이었다.

그러나 최근 문재인 정부의 사정 드라이브는 '사자방'을 넘어 원세훈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 국정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요청 의혹,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의혹, BBK와 MB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낳고 있는 다스, 제2 롯데월드 인·허가 특혜의혹, 방송 장악 음모 등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MB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의 말을 듣는 국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안보가 엄중해도, 민생경제가 어려워도 적폐는 반드시 도려내고 가야한다는 논거에 기인한다. 벌써부터 광화문과 MB의 자택 앞에서는 ‘MB 구속’을 외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미 우리는 현직 대통령도 잘못하면 탄핵된다는 사실을 경험했다. 그만큼 민심이 중요한 시대에 직면했다. 과거에는 ‘살아있는 권력’이 민심을 지배했다고 한다면, 이제는 민심이 권력도 끌어내릴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만큼 세상이 달라졌다.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예외일 수 없다. 그래야 다시는 이 땅에서 권력을 자신의 치부(致富)를 위한 수단으로 악용하지 못할 것이라는 준엄한 명령이다. 자신의 추악한 치부(恥部)가 드러나지 않도록 올바로 정치를 해야 된다는 역설이기도 하다.

제2롯데월드만 보더라도 그러하다. 555m 높이의 건물이 들어설 경우 성남비행장이 공군기지로써 어떤 문제가 있는지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다는 시각이 많다. 당시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허가를 내 준 것은 국가안보를 저버리고 한 기업의 20년 숙원 사업이자 어마어마한 이권을 한 번에 해결해 준 반역행위나 다름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관건은 속도감이다. 엄청난 비리와 커넥션을 제대로 파헤치지 못하고 시간을 끈다면 국민들은 또다시 피로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자칫하면 정치세력 간 공방에 함몰돼 실체적 진실까지 왜곡될 수도 있다. 속전속결이 필요한 이유다.

이제 7개월 여 후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다. 민심은 천심이라는 본때를 또다시 보여줘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 이미 우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9년을 보면서 선거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다. ‘사불범정(邪不犯正)’이라고 했다. 바르지 못하고 요사스러운 것은 결코 바른 것을 범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