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마음으로 위기청소년 아픔 보듬다…배재대 대학원 최선옥 씨 장관표창
상태바
부모 마음으로 위기청소년 아픔 보듬다…배재대 대학원 최선옥 씨 장관표창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02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03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 셋을 키웠더니 누군가를 보듬는 재주가 생겼어요. 청소년 보호관찰위원 활동으로 좋은 상까지 받게 돼 기쁩니다."

배재대 대학원 상담심리교육학는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최선옥 씨〈사진〉가 범죄예방에 앞장선 공로로 지난 31일 법무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최 씨는 법무부 법사랑위원으로 활동하면서 10년째 청소년·성범죄자 상담을 도맡고 있다. 매주 가정폭력이나 전자발찌 착용자, 범죄를 저지른 청소년 선도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그가 이런 봉사활동에 전념하게 된 건 자녀를 키우면서 생긴 노하우 덕분이다. 타인의 말을 진심으로 들어주고 이해하는 이타심이 컸다. 이런 재능을 썩히기엔 아깝다고 생각해 대전지방검찰청 민원봉사·모니터위원 등으로 활동했고 전문적인 상담 영역 박사과정까지 뻗게 됐다.

최 씨는 "매번 상담한 보호관찰 대상자들이 바뀌는 과정을 보면서 감격에 젖어든다"며 "10년 동안 상담을 하면서 누군가에게 도움을 줘 '상담 중독'에 빠져들고 있다"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