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상태바
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04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05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14개 시·도, 147개 시·군·구, 239만ha를 대상으로 항공예찰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내달 21일까지 진행되는 항공예찰 조사에는 산림청 헬기와 임차 헬기 등 131대의 헬기와 산림청·지방자치단체 담당 공무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직원 등 인력 600여명이 투입된다.

산림청은 이번 항공예찰에서 발견된 고사목에 대해 지상 예찰을 하고, 오는 3월 말까지(제주도는 4월 말까지) 전량 방제할 계획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은 조기 발견과 철저한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하면 산림부서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