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퍼펙트 S'
상태바
대성 '퍼펙트 S'
  • 충청투데이
  • 승인 2005년 03월 30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30일 수요일
  • 2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디널스전 2이닝 무안타 무실점
구대성(36·뉴욕 메츠)이 또다시 세이브를 거두었다.

구대성은 29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벌어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시범 경기에서 2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 두 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구대성은 11-10으로 앞선 8회에 등판, 볼넷 1개를 내주었으나 탈삼진 2개를 잡아내며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잠재워 팀의 13-10, 승리를 굳게 지켰다.

시범 경기 통산 2세이브에 방어율 3.09로 2점대 방어율 진입도 눈앞에 두게 됐다. 구대성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이날 처음으로 타석에 들어섰으나 초구를 휘둘러 내야땅볼로 아웃되기도 했다.

이날 세이브는 최근 로스터 진입 경쟁을 벌이는 마이크 매튜스가 부진한 가운데 기록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

한때 1점대 방어율을 기록하며 구대성의 자리를 위협하던 매튜스는 시범 경기를 거듭할수록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어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구대성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뉴욕 지역신문 '뉴욕데일리뉴스'는 29일 전날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소식을 전하며 다시 한 번 매튜스의 부진을 꼬집었다.

이 신문은 매튜스가 "호세 기옌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뒤 강판당했으며 이는 구대성에게 경쟁 구도에서 우위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전까지 뉴욕 신문들은 메츠가 마이너리그로 내려보내도 연봉에 그다지 큰 손해를 보지 않는 구대성을 마이너리그로 내려보낼 것이라고 전망했었다.

그러나 이 같은 전망은 구대성과 매튜스가 나란히 등판한 26일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를 고비로 역전되기 시작했다.

무사 만루에서 등판한 매튜스는 카를로스 델가도에게 3타점짜리 싹쓸이 2루타를 맞은 반면 구대성은 델가도를 삼진으로 잡아내는 등 2이닝을 탈삼진 3개를 곁들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 확실한 우위를 과시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