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방제 실시
상태바
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방제 실시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02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내달 30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 방제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재선충이 솔수염하늘소와 북방수염하늘소 등 매개충의 몸 안에 서식하다 매개충이 소나무 새순을 갉아먹을 때 나무에 침입해 소나무류를 죽게 하는 병이다. 재선충병에 걸린 소나무는 100% 말라 죽는다.

이번 방제는 지난 4월 북방수염하늘소가 최초 우화함에 따라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를 박멸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전국 29개 시·군·구 5601㏊에 중·대형헬기 총 10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를 위한 방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항공방제 지역 내 양봉 농가 등 전 지역 주민에게 약제 살포 사실을 미리 안내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