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토론토 오수나, 폭행 혐의로 25인 로스터 제외
상태바
MLB 토론토 오수나, 폭행 혐의로 25인 로스터 제외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05월 09일 0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09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승환, 임시 마무리 맡을 가능성 높아져
▲ 폭행 혐의로 체포된 로베르토 오수나. [AP=연합뉴스]
▲ 폭행 혐의로 체포된 로베르토 오수나. [AP=연합뉴스]
MLB 토론토 오수나, 폭행 혐의로 25인 로스터 제외

오승환, 임시 마무리 맡을 가능성 높아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른손 불펜 투수 로베르토 오수나(23)가 폭행 혐의로 체포돼 당분간 전열에서 이탈한다.

MLB닷컴은 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그를 행정상 휴직(administrative leave) 선수로 분류해 액티브(25인) 로스터에서 빠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오수나는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여성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 경찰은 피해자에 관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조사를 받고 풀려난 오수나는 6월 19일 토론토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토론토 구단은 "이 사건과 관련해 MLB 사무국이 내린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오수나의 행동은 우리의 가치와 상반한 것이며, 문제를 심각하게 여긴다"며 "아직 조사하고 있는 사안이라 추가적인 언급을 자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15년 토론토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오수나는 데뷔 첫해부터 20세이브를 올렸다.

이후 메이저리그 정상급 마무리 투수로 도약한 오수나는 지난 시즌 39세이브를 올려 개인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번 시즌은 15경기에 등판해 9세이브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 중이다.

오수나의 이탈로 토론토는 뒷문에 새 판을 짜야 한다.

토론토에서 이번 시즌 오수나를 제외하고 세이브 경험이 있는 투수는 오승환(36)이 유일하다.

올해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오승환은 16경기에서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76으로 활약 중이다.

메이저리그 통산 40세이브를 거둔 오승환이 임시 마무리 후보로 유력한 가운데 타일러 클리퍼드(19경기 4승 평균자책점 1.47), 존 옥스퍼드(14경기 평균자책점 1.65), 라이언 테페라(19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2.70) 등이 거론된다.

4bun@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