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의 유래]두부의 역사와 종류
상태바
[맛의 유래]두부의 역사와 종류
  • 우세영 기자
  • 승인 2002년 10월 2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0월 25일 금요일
  • 2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부는 '콩'을 원료로 만들어 영양가는 물론 맛 또한 담백하고 고소해 많은 음식의 재료로 사용된다.

두부 재료인 콩은 지금까지도 '밭에서 나는 쇠고기'로 통한다.

이러한 두부는 중국 한(漢)나라의 유 안(劉 安)이 제조한 것이 시초라고 하며 우리 나라의 전래된 시기는 고려 말 이 색(李穡)(1328∼1396)의 '목은집(牧隱集)'에 '대사구두부내향(大舍求豆腐來餉)'라는 시가 있는 것으로 보아 대략 이쯤으로 추정하고 있다.

두부의 종류에는 보통 두부와 연두부, 순두부 등이 있는데 보통 두부는 응고제를 넣어 단단히 굳힌 것으로 두부전이나 찌개, 국 등에 가장 널리 사용된다.

순두부는 가공시 콩물이 응고됐을 때 웃물과 함께 떠서 먹는 두부로 부드럽고 소화가 잘 돼 순두부찌개나 간장에 찍어 먹으면 제격이다.

또 연두부는 물을 완전히 빼지 않고 어느 정도 남긴 채 굳은 것으로 보통 두부와 순두부의 중간 정도 굳기이다. 진로집에서 파는 두부전이 이것을 사용한다.

국, 찌개, 전골, 조림, 볶음, 전 등 거의 모든 음식에 '약방의 감초'처럼 사용되는 두부는 우리 나라 국민의 주요 단백질 공급원으로 이용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