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묘목축제 앞두고 묘목 접붙이기 한창
상태바
옥천군, 묘목축제 앞두고 묘목 접붙이기 한창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5일 19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6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제20회 옥천묘목축제를 앞두고 전국 최초의 묘목특구인 옥천군 이원면의 한 묘목 밭에서 사과 접붙이기가 한창이다. 옥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제20회 옥천묘목축제를 앞두고 전국 최초의 묘목특구인 옥천군 이원면의 한 묘목 밭에서 사과 접붙이기가 한창이다.

접붙이기는 서로 다른 두 나무의 일부를 잘라 하나로 연결하는 인위적인 재배기술이다. 뿌리를 통해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나무는 바탕나무(대목(臺木))라 불리고, 실제 과실 등을 얻기 위한 나무는 접수 또는 수목(穗木)이라 불린다.

어떤 대목을 쓰느냐에 따라 접수가 자라는 방식이나, 품질, 생산량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병충해에 내성이 있는 대목을 사용해 병충해 피해를 막기도 하고 젊은 나무에 접을 붙여 자라는 속도를 빠르게 하기도 한다. 길이 7~10㎝ 정도로 붙여진 대목과 접수는 1년 후인 내년 식목철이 되면 최대 길이 150~200㎝까지 자라 시중으로 유통되기 시작한다.

묘목 접목은 최적의 기후조건으로 내성에 강한 우량 묘목을 생산하는 옥천군 이원면에서 이맘때면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사과, 배를 시작으로 4월 말까지 복숭아, 자두, 매실, 살구, 감, 대추 등 순으로 접목이 이루어진다.

전국 묘목 생산과 유통까지 집중돼 있는 옥천군에서는 오는 28일부터 나흘간 제20회 옥천묘목축제가 열린다. 20주년을 맞은 올해는 세상을 밝히는 생명의 빛, 옥천묘목이란 슬로건 아래 그 어느 해보다도 풍성하고 알찬 프로그램을이 펼쳐진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명품 묘목 찾기가 주말 4차례 열리고, 대추, 자두 등 총 2만 그루의 유실수 묘목을 무료로 나눠주는 묘목 나눠주기 행사도 매일 열린다.

군악대 공연, 태권도 시연, 의장대 거리행렬, 불꽃놀이 등 풍성한 볼거리는 물론 원목DIY체험, 4D VR 어트랙션 체험, 승마와 동물농장 체험 등 가족 단위 즐길 거리도 다양하게 마련돼 있다. 특히 200여종의 과수와 조경수 묘목이 행사기간 내내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군 관계자는 “예년보다 더 빨리 찾아온 포근한 날씨로 올해 축제는 지난해보다 6일 정도 앞당겼다”며 “봄 분위기가 만연한 축제장에 많이 오셔서 움트는 생명의 기운을 만끽하고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6년 기준 옥천군 특구작물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이 지역 묘목 생산 면적은 2012년 183.2㏊에서 2014년 190.4㏊, 2016년 239.5㏊로 꾸준히 늘고 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