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100세 건강공동체’ 조성
상태바
논산시 ‘100세 건강공동체’ 조성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6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7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가 주민주도적인 건강문제 해결과 건강사업 기획을 통한 '100세 건강공동체 만들기'에 돌입했다. 시는 지난 2017년 시작한 '마을로 찾아가는 공동체 건강관리'를 통해 관내 주민들의 고혈압·당뇨같은 만성질환 유병률은 높은 반면 걷기 실천율과 저염선호율 등 건강생활습관 실천율은 저조하다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공동체 건강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읍·면·동별로 각기 다른 건강문제들이 나타나 마을의 건강문제에 주민이 관심을 가지고 이웃들과 함께 해결방안을 고민해 볼 수 있도록 '100세 건강공동체 만들기'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 한편, 시는 내달 15일까지 읍·면·동별 20명 내외의 100세 건강위원을 모집해 지역의 건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건강사업을 개발하고 수행하는 조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재 관내 15개 읍·면·동 중에서 7개 지역(강경,성동,노성,상월,연산,은진,채운)을 우선 선정해 지난 19일부터 사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논산시 전체 읍·면·동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