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등장 10년… 수표사용 0.6%로 하락
상태바
5만원권 등장 10년… 수표사용 0.6%로 하락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3월 26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7일 수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표 대체·전자방식 발달
자기앞수표 사용 감소 전망
5만원권 지폐가 10만원권 수표를 빠르게 대체하면서 수표 사용이 0에 수렴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도 지급결제보고서'를 보면 지급수단 사용 건수에서 자기앞수표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0.6%로 나타났다. 5만원권 발행 이전인 2008년 14.4%에서 10년 만에 대폭 하락했다.

금액 기준으로도 자기앞수표의 비중이 2008년 7.8%에서 지난해 2.1%로 4분의 1이 됐다. 지급수단에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자기앞수표, 약속어음, 계좌이체 등이 포함된다. 자기앞수표 일평균 이용 건수는 지난해 48만5천건으로 전년에 비해 23.8% 축소했다.

특히 가장 빈번히 사용되는 10만원권 수표는 2009년 6월 5만원권 지폐 발행 이후로 크게 줄었다. 10만원권 수표의 하루 평균 결제 건수는 2008년 374만2000건이었는데 5만원권이 나온 2009년에는 307만3000건으로 17.8% 줄었다.

이어 2010년(247만7000건)과 2011년(199만건)에 매해 약 20% 감소했으며 2012년(146만6000건)에는 감소율이 26.3%로 커졌다. 지난해는 31만3000건으로 10년 전의 8.4%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50만원권과 100만원권 수표도 하루 사용 건수가 지난해 각각 2000건과 12만건으로 전년보다 각각 19.0%, 17.2% 감소했다.

요청한 금액에 맞춰 발행하는 비정액권은 5만1000건으로 14.5% 줄었다. 비정액권 자기앞수표에는 인터넷뱅킹과 신용카드 등의 발달이 더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비정액권은 고액거래를 하는 기업이 주로 활용하는데다가 이전 지급수단을 계속 이용하는 상거래 관습 등이 있어서 상대적으로 감소 속도가 더딜 전망이다.

한은 관계자는 "5만원권이 수표를 대체하고, 전자방식 지급수단이 발달하며 자기앞수표 이용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10만원권은 수년 내에 사용 규모가 미미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