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본격 활동 시작
상태바
대전시의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본격 활동 시작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8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시의회는 28일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윤용대 의원과 오광영 의원을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22일 제24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4차산업혁명특위 구성 결의안’을 의결하고, 윤용대·홍종원·박혜련·오광영·정기현·구본환·우승호 등 7명의 의원을 위원으로 선임했다.

4차산업혁명특위는 앞으로 활동계획 채택과 주요 업무보고 청취 등을 거쳐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윤용대 위원장은 “대전의 과학기술 연구 인프라 역량을 최대한 결집하고 추진과제와 전략을 고도화해 대전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갈 핵심거점지역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방안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특위 운영방향을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