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유성장터에 울려퍼진 '대한독립만세'
상태바
대전 유성구, 유성장터에 울려퍼진 '대한독립만세'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31일 13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31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1.jpg
▲ 유성구 제공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유성구는 29일 유성시장 장터공원에서 지역 주민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19년 당시 독립만세 운동의 주역이었던 순국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이어받아 만세운동을 재현했다고 31일 밝혔다.

유성문화원 주관으로 실시된 장터만세운동은 선포식을 시작으로 거리행진, 순국선열 및 호국의병 영령에 대한 묵념, 합창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으로 국권회복을 위해 목숨 바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과 만세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故 이상수의 손자 이인기 씨가 기미독립선언문을 낭독했다.

한편 유성장터 만세운동은 1919년(기미년) 3월 16일 지족리 이상수, 이권수 형제가 마을 한복판에 대형 태극기를 게양하고 유성시장으로 나가 300여 명의 군중과 함께 시작됐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