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호 "시카고 넘고 99승"
상태바
찬호 "시카고 넘고 99승"
  • 충청투데이
  • 승인 2005년 05월 2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5월 28일 토요일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갈랜드와 '투심' 맞대결
텍사스 레인저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맞붙는 29일(한국시간) 알링턴 아메리퀘스트필드에서 메이저리그 정상급의 투심패스트볼이 자웅을 가린다.

텍사스 선발로 나서는 박찬호(32)와 화이트삭스 선발로 예고된 존 갈랜드(26).

경력과 스타일은 다르지만 둘은 투심패스트볼을 앞세워 타자들을 요리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박찬호는 지난해부터 투심패스트볼에 대한 의존도를 높이기 시작해 올 시즌 완전히 새로운 투수로 거듭났다.

이에 비해 갈랜드는 원래 투심패트스볼을 던지는 투수였지만 올 시즌 들쭉날쭉했던 제구력을 잡아 팀내 제5선발 투수에서 일약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발돋움하고 있다. 시즌 8승1패에 방어율 2.57.

스피드에서는 최고 시속 95마일(153㎞)의 빠른 투심패스트볼까지 구사하는 갈랜드가 한 수 위다.

지난해 34개의 홈런을 허용하며 아메리칸리그 최다 피홈런을 기록한 홈런공장이었으나 올해는 9경기에서 3개만을 허용하며 불명예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무브먼트는 박찬호가 한 수 위다. 올 시즌 박찬호는 투심그립에서 나올 수 있는 무브먼트를 자유자재로 모두 만들어 내고 있다.

박찬호는 23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로이 오스왈트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투수전을 승리로 이끌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29일 경기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