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전 비염 극복위해 시작… 일석이조
상태바
8년전 비염 극복위해 시작… 일석이조
  • 이심건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7일 17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코스 女 1위 황순옥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아름다운 코스를 뛰면서 재미있었고 1위를 하게 돼 기쁩니다.” '2019 대청호 벚꽃길 마라톤대회' 미니코스 여자 1위의 주인공은 40분 10초의 기록으로 완주한 황순옥(46·경기도 안산시)씨에게 돌아갔다.

이번 대회를 위해 황 씨는 일주일에 두 차례 2시간씩 훈련하는 등 꾸준한 연습과 철저한 몸 관리를 해왔다. 황 씨는 1위의 비결로 '함께 달리기'를 꼽았다.

황 씨는 8년 전쯤 비염을 극복하기 위해 마라톤과 인연을 맺었다. 그는 이후 건강과 좋은 친구들을 갖게 됐다며 마라톤 예찬론을 폈다.

황 씨는 "비염이 심해 유산소 운동인 마라톤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몸도 건강해지고 좋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을 수 있어 더없이 좋은 운동"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