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교통사고 5·8월에 가장 많았다
상태바
어린이 교통사고 5·8월에 가장 많았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5월 02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학년·횡단보도 비율 높아
주말·하교 시간 피해 집중


'가정의 달'인 5월과 여름방학인 8월에 어린이 교통사고가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횡단보도 사고 비율이 높았고, 사고는 고학년보다 저학년에서 빈번했다.

보험개발원은 2016~2018년 자동차보험 통계로 파악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2일 공개했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대체로 줄어드는 추세다. 작년 어린이 교통사고 피해자는 10만6651명으로, 전년도 10만6852명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체 교통사고 피해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지만 어린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5.9%로, 전년도 6.3%에 비해 다소 줄었다. 어린이 사망자는 2017년 65명에서 지난해 45명으로 30.8% 감소했다.

하지만 저학년 사고와 횡단보도 사고 비율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작년 교통사고 피해자의 나이를 보면 초등학교 1학년(8960명)이 가장 많았고 2학년(8670명), 미취학 아동(8417명) 순이었다. 월별로 보면 어린이 피해자는 활동량이 많은 5~10월에 많았다. 전체 교통사고 피해자는 10월(9.0%)과 11월(8.9%)에 많았지만, 어린이 피해자는 5월(9.5%)과 8월(10.0%)에 집중됐다.

특히 주말에 사고가 잦았다. 전체 사고에서 어린이 피해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주말(20.9%)은 평일(11.6%)의 두 배에 달했다. 어린이 피해자만 놓고 보면 10명 중 4명(41.8%)은 주말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 평일은 오후 3~6시 하교 시간대에 피해자가 가장 많았다. 학교수업이 끝나고 방과 후 활동이나 학원, 집으로 이동하는 시간에 사고가 잦았던 것으로 보인다. 주말에는 오후 1~5시에 피해자가 몰렸다.

어린이가 성인보다 횡단보도 사고 위험이 컸다. 전체 피해자의 횡단보도 사고 비중은 10.2%였지만 어린이 피해자만 놓고 보면 20.5%로 나타났다. 횡단보도 사고 역시 1~2학년(440명), 3~4학년(400명), 5~6학년(314명)으로 저학년에서 많았다. 오전 등교 시간보다는 오후 하교 시간에 피해자가 많았고, 고학년으로 갈수록 사고 발생 시간이 늦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