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자랑]대전 싱싱활어센터 둔지미
상태바
[맛자랑]대전 싱싱활어센터 둔지미
  • 박현호 기자
  • 승인 2005년 07월 2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7월 22일 금요일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박자 갖춘 회무침의 진미
   
 
   
 
'식사도 품격입니다'

쫄깃한 생선회와 새콤 달콤한 양념, 싱싱한 초록야채의 삼박자가 어우러져 만들어낸 회무침의 진미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니컴빌딩 2층(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점 뒷편)에 위치한 '싱싱활어회 둔지미'가 그 곳.

광어, 우럭, 삼식이를 두툼하게 썰어 넣고 벌꿀과 땅콩가루 등을 넣어 4일간 숙성시킨 양념장에 5~6가지 야채와 함께 무쳐낸 회무침은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그야말로 일품이다.

게다가 회무침에 곁들여져 나오는 기본 메뉴만도 간재미, 한치회, 게장 등 20여 가지에 달하니 넉넉한 인심과 배려에 마음까지 배부른 곳이다.

입 안에 감기는 감칠맛과 쫄깃한 맛이 그만인 싱싱한 활어회도 둔지미만의 빼놓을 수 없는 자랑.

특히 활어회에 20여 가지 기본메뉴를 추가한 '허벌나게 회코스' 이외에도 활어회 만을 중심으로 저렴하게 구성한 '기본회 세트'를 마련, 활어회 마니아들까지 챙겼다.

점심특선으로 내놓는 가마솥굴밥·간장게장(1만원)과 가리비, 대합 등 10가지 해산물로 끓여낸 제주 해물뚝배기(6000원)도 잃었던 입맛을 살리는데는 그만일 것 같다.

이처럼 푸짐한 인심과 정성에 비해서는 회무침 3만~5만원, 활어회 기본세트 2만 5000~3만원, 허벌난 회코스 4만 5000~6만원 등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싱싱활어회 둔지미 배순희 사장(49)은 "산지에서 재료를 직송해 저렴한 가격에 최고의 식단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각종 룸을 비롯해 약 200석의 좌석을 완비하고 있어 가족 및 직장 회식 장소로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문의 및 예약 전화 042-486-59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