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재해예방 위한 소하천 정비 추진
상태바
중구, 재해예방 위한 소하천 정비 추진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9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중구는 어남동 191번지 일원 답적골천 정비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일부 덮개 구조물이 설치된 답적골천은 협소한 부분의 통로단면이 4m×2m로, 호우가 쏟아질 경우 침수 위험이 매우 크다. 이에 구는 소하천정비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아 구비를 더한 사업비 22억 5000만원으로 430m의 복개구간을 철거하고, 유수의 범람에 따른 물가선 침식을 방지하기 위한 비탈면 보호시설을 설치한다.

오는 12월까지 추진되는 이 사업은 현재 실시설계와 용지보상 등을 마치고 터파기와 토사반출 등 토목공사가 한창이다. 정비가 끝나면 자연친화적으로 하천을 복원해 주민에게 쾌적하고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는 친수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공사를 잘 마쳐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하천 시설물 관리로 안전하고 편안한 도시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