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청, 대청호에서 합동 녹조 방제훈련 실시
상태바
금강청, 대청호에서 합동 녹조 방제훈련 실시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은 11일 K-water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대청호 문의 수역 일원에서 녹조 방제훈련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금강청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장마철 집중강우에 따른 오염물질 유입과 폭염에 따른 수온 상승 등으로 녹조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대응 체계를 사전 점검할 계획이다. 이날 훈련은 조류경보 ‘경계’ 단계를 가정하고 금강청, 충북도청, 청주시청, K-water, 한국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가 각 기관별 역할을 분담해 실시된다.

금강청 관계자는 “현재 대청호는 문의 수역에서만 유해 남조류가 소량 출현하고 있어 전반적으로 양호한 상태”라며 “하지만 통상 장마철 강우와 함께 유입되는 가축분뇨 등의 오염물질과 수온 상승 등으로 인한 조류발생 급증으로 7∼8월경 조류경보 발령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승희 청장은 “충청지역의 젖줄인 대청호에서 녹조 현상이 매년 반복되고 있으나, 녹조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한 현장대응과 취·정수처리 강화로 시민의 먹는 물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며 “이와 함께 녹조 저감을 위한 효과적인 오염원 관리 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