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대 특허청(IP5) ‘미래 대비’ 함께
상태바
세계 5대 특허청(IP5) ‘미래 대비’ 함께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장회의서 공동선언문 채택
TF 출범… 특허 시스템 개선
AI 특허심사 등 로드맵 수립
▲ 박원주 특허청장(왼쪽 3번째),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청장(왼쪽 5번째), 무나카타 나오코 일본 특허청장(왼쪽 2번째), 션창위 중국 특허청장(왼쪽 4번째), 안토니오 깜피노스 유럽 특허청장(왼쪽 1번째)이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가져올 변화에 대응하여 글로벌 특허시스템을 함께 개선해 나가기로 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 제공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세계 5대 특허청(이하 IP5)이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가져올 변화에 대응해 글로벌 특허시스템을 함께 개선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연합(EU) 등 5대 특허청장들은 13일 ‘제12차 IP5 청장 회의’에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AI 등 혁신기술에 대응하기 위한 전담 태스크포스(이하 TF) 출범에 합의했다. 2007년 출범한 IP5는 지난 12년간 출원인이 외국에서 특허를 쉽고 빠르게 취득하도록 서로 다른 제도를 일치시키고 심사 진행 상황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여왔다.

TF는 앞으로 2년간 활동하며 IP5의 AI 발명에 대한 특허심사기준 조화 방안, 특허심사 등 특허 행정에 신기술을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포함한 협력 로드맵을 수립한다.

이번 IP5 청장 회의에서는 오랫동안 산업계가 개선을 요구해 온 '선행기술제출 간소화' 과제 해결방안이 승인돼 출원인의 미국특허 확보 관련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특허청은 AI 등 혁신 특허에 대한 새로운 분류 체계의 국제표준 반영은 심사 효율성을 높이고 사용자의 특허정보 접근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특허청장 회담 성과들은 급변하는 기술환경이 주는 도전에 IP5가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과 한국이 글로벌 특허시스템 발전을 주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회의가 우리 기업들이 해외에서 더 편리하고 빠르게 특허를 취득할 길을 여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