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청당동 신설 초등학교 ‘외딴곳’에 지어서야
상태바
[기자수첩] 청당동 신설 초등학교 ‘외딴곳’에 지어서야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은 흔히들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고 한다. 백 년 앞을 내다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정책을 짜고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말인 것이다. 그런데 최근 천안 청당동에서 진행 중인 초등학교 설립 문제를 들여다보면 과연 ‘백년지대계’라는 원칙 아래 관련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

애초 아파트 시행사가 ‘학교부지를 확보한 후 공사를 하겠다’는 약속을 어기며 착공해 현재 행정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은 차치하더라도 학교 땅 확보를 위한 논의가 갈수록 어이없게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시행사는 교육당국이 약속 미이행을 근거로 ‘아파트 공사 중지’를 압박하자 그제야 부랴부랴 학교 땅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동안 시행사에서 교육청에 제시한 학교용지는 크게 3곳이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용지는 진입로를 포함한 토지 매입비 및 공사비가 과다하게 든다는 이유 등으로 현재 논의에서 제외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시행사가 마지막으로 제시한 제3의 후보지는 더욱 고개를 갸웃하게 만든다. 우선 통학거리가 앞선 두 곳의 후보지보다 상당히 멀다. 이곳은 행정타운두산위브더파크아파트에 인접해 있다. 시행사가 짓고 있는 아파트로부터도 최소 1.3㎞나 떨어져 있다. 게다가 이곳은 학교 주변 3면이 산으로 막혀있다. 앞으로 청당동 일대의 아파트 개발은 학교에서 상당히 떨어진 629번 지방도(광풍로) 부근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제3후보지에 지어질 학교는 향후 아파트 개발로 입주하는 학생들이 오가기 힘든 ‘외딴곳’에 자리하게 되는 것이다. 심지어 제3후보지는 산을 깎아 부지를 다듬어야 해 6m의 옹벽이 상당 부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문제까지 부각되고 있다. 교육계는 물론 지역을 잘 아는 이들조차 학교를 짓기에는 문제가 있는 땅이라는 지적을 내놓는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시행사나 교육당국은 이러한 문제점을 이미 잘 알고 있다. 당장 코앞에 닥친 아파트 입주(8월)에만 혈안이 될 것이 아니라 지역의 교육환경을 고려해 학교 신설 논의를 해야 한다. 교육은 백년지대계다.

이재범·충남본부 천안담당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