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4일 시정연설 참석 거부…"6월국회 인정 못해"
상태바
한국당, 24일 시정연설 참석 거부…"6월국회 인정 못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21일 18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현안 및 안보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1 kjhpress@yna.co.kr

한국당, 24일 시정연설 참석 거부…"6월국회 인정 못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은 오는 24일로 잠정 예정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위한 국회 본회의 참석을 거부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이 '24일 본회의 참석' 방침을 정한 데 대해 "우리는 같이 갈 수가 없다"며 "바른미래당이 그런 식으로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의사일정 합의를 위해) 먼저 제안을 해줘야 하는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화도 받지 않는다"며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표명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지 얘기하지 않아 더 이상 (협상이) 진행이 안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우리는 임시국회 소집부터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참석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여야가 이번 주말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비롯한 국회 정상화에 극적으로 합의할 경우 한국당의 '24일 본회의 참석 거부' 방침은 바뀔 수도 있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24일 시정연설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이에 응한다는 입장이다.

aayy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