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난 원자력연 방폐물 데이터 관리… 대전 탈핵단체 뿔났다
상태바
구멍난 원자력연 방폐물 데이터 관리… 대전 탈핵단체 뿔났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의 방사성폐기물 핵종농도 분석 오류 조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대전의 탈핵단체들이 특단의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원자력연이 경주 방폐장으로 보낸 중저준위 핵폐기물 2600드럼 중 무려 80%에 달하는 2111드럼의 핵종 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원자력연이 지난해 자진 신고한 945드럼 보다 2배나 많은 양이다.

대전탈핵희망은 입장문을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경주로 보낸 대부분의 핵폐기물 정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정확하게 표기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넘어 비통함 마저 든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이 어쩌면 이토록 국민의 안전을 도외시하고 역할과 책임을 방기함은 물론, 가장 기초적인 방사능 핵종 데이터 분석능력까지 없음에 실로 통탄스럽다”고 지적했다.

현재 대전에는 3만여 드럼의 중저준위 핵폐기물이 쌓여있다. 지난해 원자력연은 1000드럼을 경주 방폐장으로 옮기겠다고 공표했지만 이번 핵종분석 오류 사건으로 부실한 원자력연의 방폐물 데이터 관리시스템이 드러나며 강도 높은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 단체들은 “이번 사태로 그동안 경주로 보낸 2600드럼 마저 돌아오지 않을까 염려할 처지가 됐다”며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요구했다.

한편 원안위는 원자력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관련 기관에 철저한 자체 분석을 통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으며, 제도적 개선사항에 대한 검토도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또 조사결과에 따라 공단에서는 확인된 드럼의 오류정보를 정정하고 처분방사능량을 재평가하는 등 방폐장 안전운영을 위한 후속조치를 즉시 이행하도록 주문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