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 위해 충남과 힘 합칠 것"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 위해 충남과 힘 합칠 것"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中 범시민추진위 구성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충남도와 함께 온 힘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전날(17일)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 문턱을 넘었다.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결실은 맺었지만,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은 의결되지 않아 과제로 남게됐다.

이에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충남도와 힘을 합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허 시장은 “공공기관에 대한 지역인재 의무채용으로 그동안 대전 학생들의 역차별을 해소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게 돼 매우 기쁘다”며 “다만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통과되지 못한 건 아쉬움으로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발된)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대전과 충남이 힘을 합해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혔다.

현재 혁신도시 지정관련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이전 대상의 공공기관을 먼저 선정하고 난 뒤 혁신도시를 지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대전시는 혁신도시 지정이 우선 돼야 하고 추후 공공기관 이전을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을 기대하는 광역단체 입장에선 혁신도시를 먼저 지정하고 이후 선정된 공공기관을 혁신도시로 지정된 지방자치단체에 배분하자는 것”이라며 “국토부와 국회의원 등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 돼야 하는 당위성을 지속적으로 표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앞으로 추진 일정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설명했다. 허 시장은 “지역간 이해 관계가 다르지만 논리를 잘 개발하고 내달 중에는 민간단체 중심인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의지를 나타내는 등 충청권 여야 국회의원들이 뜻을 모아 빠르면 정기국회, 늦어도 내년 총선 전까지는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충청권이 혁신도시 지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