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서민금융 타격 받을까 ‘노심초사’
상태바
지역 서민금융 타격 받을까 ‘노심초사’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31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1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보복 우려…日여신비중 커
저축은행 18%·대부업 38%
주이용객 ‘취약계층’ 걱정 多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가 금융보복으로까지 확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면서 대전지역 서민금융에 비상이 걸렸다.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 서민금융시장 내 일본계 회사의 점유율이 상당비중을 차지한 탓에 자칫 이들이 여신 중단에 나설 경우 서민 신용대출이 막대한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31일 지역 금융업계에 따르면 지역 내 저축은행 여신의 고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저축은행은 현재 SBI저축은행과 JT친애저축은행이 손꼽힌다. 이들 저축은행은 일본계가 대주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SBI의 경우 2014년부터 대전지점을 통해 지역에서 여신 공급을 이어왔다. 2012년 일본 J트러스트그룹이 미래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출범한 JT친애저축은행도 서구 둔산동에 대전지점을 운영하고 있는 상태다.

이들 일본계 저축은행의 여신 공급 규모는 상당한 수준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일본계 저축은행의 여신은 지난해 말 기준 10조 7347억원으로 전체 저축은행 여신 규모인 59조 1981억원의 18.1%를 차지한다.

서민금융을 대표하는 대부업계 역시 대전지역에서 상당한 활동반경을 나타내고 있다. 일본계 대부업체 산와대부의 경우 서구 둔산동에 대전지부를 두고 있으며, 또다른 일본계 대부업인 러시앤캐쉬 역시 중구 선화동에 지점을 개설해 놓고 대출업무를 도맡아 왔다.

이들 일본계 대부업체도 전체 대부업 여신인 17조 3487억원의 38.5%를 차지한다. 산와대부의 자금으로 운영되는 산와머니는 지난해 말 기준 대출채권은 2조 1455억원을 기록하며 대부업 전체 여신의 약 12.4% 수준을 차지하기도 했다. 문제는 이들 저축은행과 대부업의 주 이용층이 취약계층인 영세 자영업자나 저소득층 등으로 형성돼 있다는 점이다.

즉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이 확대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자칫 금융보복으로 불똥이 튈 경우 이들 일본계 자본의 즉각적인 자금 공급 중단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셈이다.

실제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의 대전·세종·충남지역 가계부채 상황 및 채무상환능력 평가 자료를 보면 비은행 업권별 비중 가운데 신용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여전사 및 저축은행 비중은 각각 13.2%, 3.4%로 2014년 이후 꾸준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지역 내에서 서민금융 이용 빈도와 그 규모가 점차 증가한 상황에서 일본계 저축은행 등의 갑작스런 자금 공급 중단 등이 이뤄질 경우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역 금융업계 한 관계자는 “일본계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가 기존 대출을 무작정 회수하려고 해도 당장 여유 자금이 없는 대출자가 갚지 않을 경우 연체율 상승하기 때문에 건전성 규제를 받는 이들 업체 입장에서 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확률적으로 당장의 자금 회수 가능성은 적지만 경제보복이 금융으로 전이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어 예의주시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