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화폐 도입, 민간주도 형식 필요”
상태바
“대전 지역화폐 도입, 민간주도 형식 필요”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6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용대 대전시의원, 정책토론회
▲ 대전시의회 제공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시의회 윤용대 의원(민주당·서구4)은 6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영세 골목상권과 자영업자들의 매출을 늘이고, 화폐를 매개로 한 지역공동체 강화와 사회적 자본 마련이 기대되는 지역화폐 도입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사회적경제대전플랜 김성훈 상임대표는 “그동안 지역화폐는 지자체가 발행하고 시행하는 ‘관행지역화폐’였다”며 “지속적인 경기침체와 사회경제 인프라 부족, 인구감소 등에 따른 지자체의 고육지책 차원에서 도입돼 추진되다 보니 실패 사례가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향후 대전시가 도입해야 할 지역화폐 운영방향은 한밭레츠 ‘두루’, 품앗이생협 ‘품’ 등 대전의 지역화폐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독일의 킴가우어 시스템 모델과 같은 민간주도 형식의 지역화폐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자들은 정부주도에서 민간 공동체로 전환되도록 하고, 지역화폐에 대한 투명성 제고와 신뢰를 위해 블록체인 설계를 고려해야 하며 시민 전체가 다양한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확장성이 가능한 지역화폐가 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윤 의원은 “지역화폐 도입이 영세한 소상공인과 골목상권의 매출증대 효과로 이어져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는데 구원투수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토론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들을 모아 대전만의 특성을 살린 지역화폐가 도입되도록 조례 제정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