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케어… 체육인프라 대폭 확충
상태바
금산군케어… 체육인프라 대폭 확충
  • 이종협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7일 17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억원 투입해 군민 체력증진 지원
축구장 확대·게이트볼장 리모델링 등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금산군이 총 4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군민들의 체력증진과 생활체육 저변확대에 나선다.

우선 금산종합운동장은 지난해 본부석 준공에 이어 우레탄 트랙 전면 개보수에 들어갔다. 본부석 건축면적은 1920㎡로 지상 2층, 1259개의 관람석으로 구성됐다. 1층에는 사무실, 화장실, 샤워실 등이 배치 됐으며 2층에는 관람석, 방송실 등을 갖췄다.

올해 진행되는 우레탄 트랙교체 및 측구정비 사업은 총 14억8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현재 트랙 내 배수로 설치가 완료됐으며 보조트랙 부지작업이 한창이다. 마무리는 오는 12월까지다.

남일면 남부체육센터 축구장도 확장된다. 인접한 폐교를 철거하고 축구장 1면을 더 조성하는 사업으로 1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군북면과 추부면 체육센터의 바닥재도 8억원을 들여 교체한다.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목재형 마루틀을 설치하는 공사로, 군북면 사업은 완료됐으며 추부면은 입찰 의뢰중이다.

노후된 금산읍 게이트볼장 리모델링 공사도 사업발주 의뢰된 상태다. 복수면, 제원면 게이트볼장의 경우 추경예산 확보 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비가 오면 불편을 겪어야 했던 신평게이트볼장은 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비가림 시설을 완공했다.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