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 회장 “일본의 경제제재는 주권침해”
상태바
김원웅 광복회 회장 “일본의 경제제재는 주권침해”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강경입장
“임진왜란 버금가는 기해왜란”
한일협정부터 日에 끌려다녀
70여년전과 달라…버릇 고쳐야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올해 제74회 광복절은 3·1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조선 의열단 창설 100주년과 맞물리면서 큰 의미를 갖습니다. 여기에 최근 돋아나고 있는 한반도 평화의 기운까지 더해지면서, 광복회 회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김원웅 21대 광복회 회장<사진>은 올해 광복절 의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대전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회장은 항일독립운동이 불붙었던 100년 전, 또 해방된지 70여년 전과 우리나라의 입장은 판이하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4·19혁명과 6월 항쟁 등 민주화 운동을 거치면서 우리나라는 자기정화 능력을 과시했고, 촛불혁명으로 깨어났다”면서 “이제 향후 100년을 위해 새로운 나라를 설계할 수 있는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제강점기의 잔재를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일 경제분쟁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 회장은 “해방 직후 미군정에 의해 친일 세력들이 기득권을 잡았고, 그들과 그 후손들이 지난 70여년간 유지가 돼 왔다”면서 “민족의 이익을 지킬 도덕적 자격이 없는 친일반민족 세력이 권력을 잡아 일본과 불평등한 굴욕외교를 했고, 그러한 잘못된 일본과의 관계에서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그는 “최근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되어가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 기운에 일본이 초조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일본 입장에선 경제보복으로 한국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시켜 자신들에게 유리하게만 하려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제재는 명백히 주권침해이고, 가히 임진왜란에 버금가는 기해(己亥)왜란”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아베정권은 큰 실수를 한 것이고,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이젠 잘못 길들여진 일본의 버릇을 고쳐 놓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물러서서는 안된다. 만약에 이번에 정부가 물러서면 앞으로는 영원히 한국이 일본에게 과거청산을 요구할 수 없게 된다”고 정면 대응을 강조했다.

한일 관계는 그동안의 양국 간 협정에서부터 꼬였다는 것이 김 회장의 설명이다.

김 회장은 “1965년 한일협정을 비롯해 그동안 우리나라가 일본과 맺어온 협정들이 모두 잘못됐다”며 “불분명하고 일본에게만 유리하게 맺어진 협정 내용으로 인해 우리나라는 그동안 한일 관계에서 끌려만 다녔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나 위안부 문제 등에서도 마찬가지”라며 “국제법상으로도 근거가 전혀 없다. 국가간 합의로 개인 청구권을 박탈할 수 없도록 돼 있는데 이들 협약이나 조약들이 모두 이를 어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회장은 1944년 중국 충칭(重慶) 출생으로 대전 원동초·대전중·대전고·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으며, 대전 대덕에서 14대·16대·17대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의원 시절 국회 윤리특별위원장과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을 지내면서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초등학교(옛 국민학교) 명칭 개정, ‘일제강제동원 진상규명 및 보상법’ 등을 독립유공자와 일제강점기 청산에 주력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