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광복' 모든 역량 모아 반드시 가야 할 길
상태바
'진정한 광복' 모든 역량 모아 반드시 가야 할 길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8월 15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1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광복절 경축사에서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밝혔다. '책임있는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라는 3대 목표도 제시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다. 독립기념관에서 경축식을 가진 것은 2004년 이후 15년만이다. 항일독립운동의 역사적인 상징성이 큰 독립기념관에서 '진정한 광복' 메시지를 천명하는 의미가 크다.

일본 경제 보복으로 한일 간 갈등이 심상찮은 국면이어서 광복절 메시지의 수위에 전 세계가 주시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감정적인 비판을 자제하면서도 단호하고도 명확한 입장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기를 우리는 바란다”면서 과거사 해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일본은 과거사를 성찰하기는커녕 오히려 경제보복의 칼날을 휘둘렀다. 고도로 분업화된 국제사회의 경제구도임에도 불구하고 공동번영의 기본 틀을 깨는 것임에 틀림없다.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문 대통령은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다.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면서 대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경제' 39번이었고 그 다음으로는 '평화' 27번이었다.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 미·중 무역전쟁에다 열강들의 심상찮은 동북아 질서의 변화 등 대외 경제 안보 환경이 엄중하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 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을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에서 찾았다. 우리의 극일(克日) 의지와 '진정한 광복' 의지를 다짐한 것은 뜻 깊다. 국민에게 꿈과 비전을 주는 정치적인 리더십이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의 몫이 가장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