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충남도의회 조례 추진
상태바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충남도의회 조례 추진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5일 17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의회가 전국 광역의회와 함께 일본 전범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제정한다.

충남도의회는 오인철(천안6) 의원과 김대영(계룡) 의원 등 전국 17개 광역의원 29명이 14일 서울 종로구 소재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공공구매 하지 않는 내용의 조례 제정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조례 제정은 국민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만이라도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하자는 취지다.

국민들의 자발적인 일본산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조례 제정을 통해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는 분위기를 더욱 확산시키자는 의미다.

충남도의회는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제314회 임시회’ 개회 전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를 입법예고할 계획이다.

김대영 의원은 충남도를, 오인철 의원은 충남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조례를 대표 발의한다.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대한 단체장의 책무와 이에 따른 기본계획 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김대영 의원은 "일제 전범기업은 우리나라를 착취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한 기업의 제품을 공공구매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