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점은행 부재… 의지할 곳 없는 지역기업
상태바
거점은행 부재… 의지할 곳 없는 지역기업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은행 있는 타 지자체
지역 맞춤형 금융지원 있지만
전국 금융권만 의존해야하는
충청권 중소기업은 부담 가중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지역경제와 가장 밀접한 거점은행이 부재한 탓에 충청권 중소기업들의 서러움이 커지고 있다.

타 지자체의 경우 거점은행이 펼치는 지역 맞춤형 금융지원을 통해 한정적인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자금 가뭄을 해소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거점은행이 없는 충청권 중소기업들은 사실상의 소외로 의지할 곳 없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18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현재 지역명을 빌려 영업 중인 지역 거점은행은 전북은행, 광주은행, DGB대구은행, BNK부산은행, BNK경남은행, 제주은행 등 모두 6곳이다. 이들 은행은 사명에서 확인할 수 있듯 각 지역에서 환원금융을 통한 지역사회발전을 목적으로 각종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반면 충청권의 경우 이 같은 거점은행은 운영 중이지 않다. 과거 충남과 충북을 영업구역 1968년 출범했던 충청은행을 비롯해 1972년 충북은행의 설립으로 충청권 거점은행망이 형성됐지만 1998년 국제통화기금 금융위기로 두 은행 모두 다른 은행에 흡수 합병됐다.

문제는 이처럼 수십년 째 거점은행 부재상태가 지속된 점이 지역 중소기업들에게 큰 취약점으로 다가오고 있다는 점이다.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자금이 한정적이다 보니 자금마련을 위해 금융권에 의존해야 하지만, 최근의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전국단위 금융권에 손을 벌리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정부 지원자금의 일환으로 볼 수 있는 중소기업은행의 전국 중소기업 지원 금액 규모를 보면 최근 3년 간 지원된 금액 425조 4000억원 가운데 충청권에 투입된 금액은 7.7%(32조 9000억원)에 불과하다. 거듭되는 내수침체 등으로 운영자금 마련에 부담감을 느끼는 지역 중소기업들에겐 턱없이 부족한 규모인 셈이다. 이는 대구·경북(7.8%)이나 호남·전라(4.5%) 등도 비슷한 실정이긴 하나 이들의 경우 지역 거점은행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다른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전북은행의 경우 추석을 앞두고 도내 및 당행 영업점 소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00억원 규모의 추석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 대구은행은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 차원에서 5000억원의 특별자금을 지원했으며 경영애로기업에 대해 대출금 상환유예제도도 시행해 오고 있다.

거점은행을 중심으로 한 공익재단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 기금 조성에 나서는 경우도 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부터 약 12억원의 부산형 사회연대기금 조성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이나 창업기업 등 특화중소기업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반면 대전과 충남은 올해 초 KEB하나은행과 신용보증재단 등과의 협약을 통한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이외에는 이렇다 할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지 않은 실정이다.

지역 중기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적 경영환경 악화로 자금 마련이 버거운 상황이지만 거점은행 부재로 지역 중소기업의 특성을 반영한 금융지원 역시 전무한 상태”라며 “사실상 전국 금융권에만 의존해야 해 지역 중기업계의 경제위기 충격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