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듀X 진상규명위 대표 출석요구…"고발인으로 조사"
상태바
경찰, 프듀X 진상규명위 대표 출석요구…"고발인으로 조사"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5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사건과 병합해 조작 여부 수사"
▲ [엠넷 제공]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프듀X')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진상규명위)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하기 위해 23일 출석을 요구했다고 20일 밝혔다.

진상규명위는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에 CJ ENM 산하 엠넷 소속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프로그램 마지막 생방송에서 발표된 연습생들의 공연을 놓고 이뤄진 득표 현황을 놓고 "일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투표와 140만표가 넘는 문자투표로 도출된 것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도 부자연스럽다"며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 지휘에 따라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고발인 조사 후 기존 진행 중인 사건과 병합해 조작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CJ ENM 사무실과 문자 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laecorp@yna.co.kr